미국 보수진영, 소셜미디어 ‘자율검열’에 제동 움직임..“정치편향적”

By 남 창희

소셜미디어에서 보수인사들이 검열되는 현상이 이어지면서 보수 커뮤니티와 검열반대 단체들이 규합하고 있다. 미국에서의 상황이다.

최근 미국 보수진영에서는 트위터·페이스북 등 소셜미디어 제공업체의 언론검열에 대해 정부가 개입해야 할 지경이 됐다는 목소리가 높아졌다.

지금까지는 소셜미디어는 업계 자율규제로 운영돼 왔다. 특정 콘텐츠 적게 퍼뜨리거나 계정을 폐쇄하는 조치를 실행해온 것.

또한 ‘정치적 올바름(political correctness)’에 따라 콘텐츠를 필터링하거나 보수적 언행에 대해서는 ‘증오 발언’이라며 제한했다.

보수당인 공화당에서는 이런 행위에 탐탁지 않은 시선을 보내면서도 언론의 자유 침해소지가 있어 주저하는 입장을 취해왔다.

트위터

하지만 최근 소셜미디어 업체들의 검열에 정치편향성이 두드러진다는 판단 하에 공화당 내부에서 대응책 논의가 활발해졌다.

가장 대표적인 방안은 소셜미디어의 콘텐츠 관리 책임을 강화하는 방법이다.

현재 미국 소셜미디어 업체들은 1996년 제정된 ‘통신품위법’(Communications Decency Act) 제230조항에 따라 사용자가 만든 콘텐츠에 대한 책임으로부터 자유를 누려왔다.

미국 보수진영은 그간 대기업으로 성장한 페이스북이나 트위터가 이용자의 콘텐츠를 전달만하는 ‘플랫폼’ 업체가 아니라 제공자로 봐야한다는 입장이다.

맷 가에츠 하원의원(공화당·플로리다)은 트위터가 이중적 잣대를 적용한다고 비판했다.

가에츠 의원은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 “트위터는 자신들은 중립적이므로 소송에 응할 필요가 없다면서도 다른 쪽에서는 보수인사의 행동이 플랫폼에 압박이 된다고 한다”고 꼬집었다.

맷 가에츠 미 하원의원 /NICHOLAS KAMM/AFP/Getty Images

트위터는 작년 계정이 수만 개가 검색에서 제외된 사실이 드러나면서 비난여론이 이어지자 이를 수정했다. 여기에는 가에츠 의원을 비롯해 최소 3명 이상의 공화당 의원 계정이 포함됐다.

이에 트위터 측은 오류라고 해명했으나, 가에츠 의원은 “검색에서 제외된 정치인들은 공화당 의원 뿐이었다”며 트위터를 연방선거관리위원회에 제소했다.

전 하원 정보위원장인 데빈 누네스(공화당·캘리포니아) 의원 역시 트위터에 대한 과실청구 소송에서 비슷한 주장을 폈다.

그는 “트위터가 독점적인 알고리즘 등 서비스를 선택적으로 운영하며 제도·이슈·공직후보들에 대한 견해를 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