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온건파 지식인들, 무역전쟁에 대해 ‘미국과 화해’ 주장”

By 남 창희

중국은 늘 막무가내 국가였을까? 최근 이런 생각에 의문을 품게 하는 ‘온건한 목소리’가 중국 내부에서 들려오고 있다.

13일 홍콩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중국 내 온건파 지식인들을 집중 조망했다.

이들은 자유주의 지식인이나 중국원로층 2세 중 개혁파를 지지하는 인물들로서 “미국과 무역전쟁 확대를 자제하고 화해를 모색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전 인민은행 부행장 리뤄구는 “미국과 관계는 우리(중국)와 서방세계 관계의 초석”이라면서 “미국을 제대로 이해하는지, 트럼프 대통령과 주변 인물을 제대로 이해하는지 연구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좌] 리뤄구 [우] 후더핑 /자료사진

유명 지식인 장무성 역시 “중국은 지난 수년간 무모했다. 많은 분야에서 미국과의 막대한 격차를 깨닫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장무성은 “세계에 중국식 모델, 중국식 해법을 선전하는 것은 불필요하며 오히려 공격을 초래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중국식 모델은 국가가 개입해서 고도성장을 이룬다는 이론이다. 국가의 적절한 투자와 개입으로 경제성장을 돕는다는 것처럼 들리지만, 사실은 공산주의식 시장통제를 그럴듯하게 포장한 수식어에 불과하다.

중국 전 총리 후야오방의 아들 후더핑도 “구소련은 지나친 권력집중과 경직된 계획경제라는 치명적인 오류를 범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와 관련 미국 시카고대학의 양달리 교수는 “무역전쟁이 터지면서 그간 억눌린 토론과 자기성찰 분위기가 퍼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반우파투쟁. 장보쥔이 우파로 몰려 탄압받는 장면. 정치인인 장보쥔은 중국에 민주주의를 도입하려다 숙청됐다 /자료사진

중국공산당은 마오쩌둥 시절 지식인들에게 ‘우파’라는 낙인을 찍어 무려 55만명을 숙청한 ‘반우파투쟁’을 일으킨 바 있다.

이후 중국은 내부에서 공산당의 폭주를 제지하는 인물들이 사라져 오늘날처럼 ’막무가내’ 국가의 모습을 갖추게 됐다.